본문 바로가기

짧 은 여 행

예비군 아저씨와. 남양주 진우네 캠핑장 (2016.04)

 

첫 캠핑의 감동이 식기 전 곧바로 두번째 캠핑을 떠났다. 

이번엔 금요일 휴가 내고 2박 3일로. 

 

 

 

구)남친이 예비군 가는 날이라 캠핑장은 근처로 예약했다. 팔현캠프보다 조금 더 가까웠던 진우네캠핑장. 사진 속 예비군은 이제 민방위 아저씨가 되었다. 

 

 

 

 

 

 

 

 

금요일이라 우리 밖에 없었던 캠핑장 

 

 

 

 

여기도 잣나무 숲인데 팔현캠프보다 훨씬 정돈 + 관리된 분위기였다. 

 

 

 

 

 

 

 

군복이랑 텐트랑 엄청 잘 어울리네 

 

 

 

 

처음보다 훨씬 능숙하게 텐트치고 테이블도 셋팅하고 

 

 

 

고구마랑 맥주 먹으려고 캠핑 다니던 시절 

 

 

 

 

 

 

 

해 지니까 추워져서 바로 불부터 켰다. 

 

 

 

 

 

 

 

 

 

 

집에서 만들어간 두루치기 

 

 

 

 

 

 

 

맥주 

 

 

 

 

 

버섯과 소세지 

 

 

 

 

또 맥주 

 

 

 

 

 

고기 굽는 남편, 아니고 남친  

 

 

 

 

 

 

 

 

 

 

 

 

 

 

다 먹었으면 이제 누워서 예능 볼 차례. 

 

 

 

 

 

 

 

 

 

아침은 간단하게 파스타 

 

 

 

 

 

설거지 하러가는 뒷모습 

 

 

 

 

 

 

 

 

 

 

캠핑가면 주로 낮에는 책을 읽고 오후에는 밀린 예능을 봤다. 

 

 

 

 

 

 

 

 

 

 

 

 

텐트 꾸미기에 집착할 때(?)라 가랜드도 직접 만들었었다.  

 

 

 

 

 

짜잔- 하고 완성했는데 생각했던 느낌이 아니라 한 번쓰고 바로 태워버림,, 

 

 

 

 

 

 

 

 

 

 

 

 

 

 

 

 

 

점심으로 고기 구워먹고 

 

 

 

 

 

 

 

 

 

 

 

또 맥주 마시고 

 

 

 

 

 

두번째 캠핑에도 비가 내렸다. 가랜드는 마음에 안 들어서가 아니라 비 맞아서 버린건가,,?

 

 

 

 

 

이만큼 마셨는데 쿨러에 이만큼 더 있음. 

 

 

 

 

 

 

 

 

 

 

 

 

 

 

 

 

 

다음 날. 비 그치고 촉촉해진 캠핑장 

 

 

 

 

 

 

 

 

 

 

 

 

 

 

 

 

 

 

 

 

 

 

밤에 구워놓은 고구마 먹으며 철수 준비. 이 때는 정말 고구마도 박스로 사 다니면서 먹었다. 

 

 

 

 

먹고 마시고, 두번째 캠핑도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