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
8 / 주말 일요일 오늘은 고구마를 캐러 가는 날이다. 비가 와서 취소되기를 내심 바랬지만 '비 맞는 우리 < 일년 농사지은 고구마' 였다. 고구마가 얼기 전에 빨리 캐야하기 때문에 우천으로 인한 연기는 없었다. 이왕 가는 거 소풍가는 마음으로 즐겁게 가야지. 연희김밥에 들러 우리와 가족들이 먹을 김밥을 샀다. 텃밭까지 가는 동안 그새 비가 그쳐 선선하니 고구마 캐기 좋은 날씨가 되었다. 도착하자마자 김밥을 나눠 먹고 아버님이 주시는 막걸리도 한 잔 했다. 선 새참 후 노동. 호미질 몇 번이면 후루룩 딸려오는 고구마를 보며 잠깐 수확의 기쁨을 느꼈다. 하지만 내가 맡은 일은 땅 속에서 갓 나온 고구마의 흙을 털어 커다란 포대 자루에 옮겨 담기. 손 맛 따위는 느낄 수 없었다. 열한시 쯤 시작해 두시까지 계속 된 고구..
7 / 아침 오늘은 모처럼 바쿠왕이 평일에 쉬는 날이다. (사실 지난 주에도 하루 쉬었다.) 이것저것 처리해야할 일이 많아서 아침부터 부지런히 움직이기로 했지만, 어제 12시가 넘어서 잠든 덕분에 늦잠을 잤다. 출근하지 않는 자가 일찍 일어나기 위해서는 일찍 잠드는 것 또한 중요한 일이라는 걸 새삼 깨닫고 있다. 2시간 늦게 자면 정확히 2시간 늦게 일어난다. 이왕 늦게 일어난 거 빨래도 하고 밥도 먹고 나가야지. 바쿠왕은 빨래를 돌리고 나는 이불을 털고 베이글을 구웠다. 바쿠왕은 우유와 첵스, 나는 그래놀라와 요거트. 오랜만에 마주 앉아 먹는 아침이다. 설거지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외출 준비를 시작했다. 11시에 집을 나서 부지런히 움직인 덕분에 3시쯤 모든 업무가 끝이났다. 예전 같았으면 당연스럽게 12시에 일어..
6 / 지각 모처럼 점심 약속이 있는 날이다. 어제와 같이 6시쯤 일어나 요가를 하고 집 청소를 하고 간단하게 아침까지 먹고 여유있게 약속 장소로 출발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잠들었다. 약속때문인지 평소보다 1시간 정도 빨리 눈을 떴다. 어제 밤 기대했던 것보다 늦었지만 그래도 요가를 하고 청소를 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다. 하지만, 혹은 당연하게도 요가는 하지 않고 침대 속에서 빈둥거리며 시간을 보냈다. 아홉시. 아직도 늦지 않았다. 지금 일어나도 모든게 충분히 가능하지만, 나는 삼십분을 더 빈둥거리다 침대에서 벗어났다. 시원하게 기지개를 켜고 침대를 정돈했다. 어제의 설거지를 정리하고 청소기를 돌렸다. 샤워를 하고 외출 준비까지 마친 시간은 10시 10분. 양말만 신으면 끝이다. 곧장 출발하려다 오늘 업로드 되어야 하..
5 / 비 a.m 9:38아침에 바쿠왕을 배웅해준 것 같지만 기억이 없다. 잠결에, 습관적으로 나가 잘 다녀와, 운전 조심해 등 인사를 건냈겠지. 비몽사몽한 아침의 나를 보면 바쿠왕은 무슨 생각을 할까. 문득 궁금하다. 오늘 눈과 정신이 함께 깨어난 시간은 대략 아홉시 반, 박공룡 알람이 평소보다 30분 늦었다. 어제 종일 무거운 걸 옮겼더니 온 몸이 찌뿌둥하다. 겨우 몸을 일으켜 정말 오랜만에 요가 매트를 펼쳤다. 드디어 나의 아침에 요가가 들어오는건가! 비틀기 자세가 많은 디톡스 요가 영상을 틀고 선생님의 목소리에 집중했다. 몸을 움직일 때마다 자동 재생되는 앓는 소리. 녹슨 자전거가 된 기분이다. 뻣뻣한 몸이지만 최선을 다해 선생님의 동작과 호흡을 따라했다. 30분 요가 후 10분간의 명상. 명상이 끝날때 쯤..
4 / 마음의 짐 a.m 6:00 오늘도 역시 바쿠왕의 알람 소리에 눈을 떴다. 가습기에 물을 채우고 나도 물 한 잔을 마신다. 10분만에 준비를 끝낸 바쿠왕을 배웅해주고 다시 침대로 돌아와 전기장판 온도를 높인다. 아직 잘 시간인 박공룡이 바쿠왕이 떠난 자리에 웅크리고 있다. 평소처럼 더 자려다 미뤄둔 주말의 일이 생각나 폰을 열었다. 다음 달 제주도 여행을 위한 숙소 찾기! 주로 숙소에서만 시간을 보내며 게으르게 쉬다 올 예정이라 괜찮은 숙소를 찾는 게 나의 미션. 생각보다 괜찮은 숙소가 많아 고민스럽다. 결정은 언니들에게 맡겨야지. 숙소 찾고 사장님들과 예약문자 주고 받다보니 어느새 10시. 제주도의 근사한 공간을 잔뜩 보고 나니 우리집도 좀 돌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월초부터 미뤘던 책상 정리하기로 했다. 적당한 자..
3 / 가을 9:00 바쿠왕이 일 안가는 날은 나도 늦잠 자는 날. 오늘도 박공룡 낑낑거리는 소리에 눈을 떴다. '오빠 지금 9시지?' '응. 9시 2분이야' 하 귀신같은 박공룡. 오늘은 아침부터 약속이 있는 날이다. 나름 동네 친구인 윤언니와 아침 한강 산책을 하기로 했다. 느긋하게 일어나 여유롭게 준비 하고 연희김밥까지 포장해서 갈 계획이었는데 다 실패했다. 느긋하게 일어나기부터 여유롭게 준비 + 연희김밥 포장까지 죄다 실패했다. 어제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던 바쿠왕 유튜브 영상을 급하게 편집하고 허겁지겁 씻고 정신없이 집을 나섰다. 자전거 대신 바쿠왕 차를 타고 언니네 동네까지 갔다. 허둥지둥 정신없는 아침이 싫어서 아침이 있는 삶을 살고 싶어하는 건데 생각처럼 쉽지 않다. 한강 대신 상암 평화 공원을 걸었다. 피..
2 / 청소 오늘도 출근하는 바쿠왕을 배웅하며 6시에 눈을 떴다. 요가를 할까, 잠깐 고민하다 주말이니 늦잠을 자기로 한다. (의지 무엇...) 박공룡 낑낑거리는 소리에 눈 떠보니 9시. 주말이니가 더 빈둥거려야지. 이불 속에서 한시간쯤 뒹굴다 일어났다. 주말 중 하루는 청소하는 날. 매일 돌보지 못하는 곳을 마음 먹고 청소하는 날이다. 지난 주는 싱크대와 가스렌지 였고 오늘은 이불 빨래. 이불을 걷어 세탁기에 넣고 시트를 탈탈 털어준다. 매트리스를 들어 바닥 먼지를 닦아내고 햇빛을 쬐어주었다. 박공룡 털과 우리의 머리카락이 한 가득이다. 침대 정돈 후에는 어제 못다한 설거지를 하며 그릇을 정리했다. 보리차도 한 주전자 끓이고 어제 사 온 쓰레기 봉투도 곱게 접어 정리했다. 그 동안 이불빨래를 끝낸 세탁기가 신호를 ..
1 / 산책 a.m 6:00 바쿠왕 출근 준비하는 소리에 주섬주섬 일어나 보리차 한 잔 마시며 바쿠왕을 배웅해준다. 문득 쓰고 싶은 글이 있어 카톡을 메모장 삼아 나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일어난 김에 뭐라도 할까하다가 밖을 보니 아직 어두워 조금 더 자기로 한다. 8시. 박공룡이 낑낑거리는 소리에 일어났다. (본인 잘 때 떠들면 인상쓰고 자기 집에 들어가면서 자기는 나 잘때 엄청 깨운다.) 아까보다 밖이 밝다. 폰을 들고 인스타그램을 켠다. 잘 모르는 사람들의 일상을 훑어보고 좋아하는 사람들의 블로그 글을 읽으며 잠에서 빠져나온다. 공룡이와 함께 스트레칭을 하며 이번엔 침대, 이불 속을 빠져나온다. (공룡이는 꼭 내가 스트레칭할 때 같이 스트레칭을 한다.) 바쿠왕이 허물벗듯 벗어놓고 간 잠옷을 정리하고 어제 저녁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