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2)
속초 그리고 양양 초여름의 양양을 그리워하며 다시 떠난 초가을의 양양 마찬가지로 집에서 터미널까지가 1차 여행.고터! 8시! 라는 카톡이 8시까지 고터에서 만나자는 뜻인 줄 알았는데 버스 출발 시간이었다. 지하철 역에서부터 쿵쿵 뛰어서 8시 10초 전에 도착. 프리미엄 버스라 굉장히 넓고 편했다. 기내식 나올 것 같은 분위기였지만 (당연히) 기내식은 없었고 휴게소에 들러 호두 과자 하나, 코스모스 사진 한 장. 속초 첫 코스는 청초수 물회. 다음 코스는 설악산.가볍게라도 등산을 하고 싶었는데 태풍으로 등산로와 산책로가 훼손되어 출입이 불가능했다. 아쉬운대로 절 한바퀴 돌며 가벼운 산책. 다음엔 꼭 등산을 해야지. 다음 코스는 문우당서림. 외출도 오랜만인데 대형서점은 더 오랜만이라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이런 책도 있고...
강원도, 양양 터미널까지 오는 길이 1차 여행길 생수 사 마시는 대신 물통에 보리차를 챙겨갔다 강원도하면 옥수수인데 옥수수가 하나 3500원이라 경치 구경만 했던 홍천휴게소. 여기까지만 와도 바람이 달랐다. 양양의 귀여움 1 양양의 귀여움 2. 사람 좋아하던 댕댕이도 귀여운데 오토바이 번호판에 써진 '양양'도 귀엽다. 배고프니까 일단 밥부터. MBTI 이야기 하느라 우리 번호 지나간지도 몰랐다(머쓱) 양양에서의 첫 끼는 감나무식당의 황태구이에 황태해장국. 속이 편안+따뜻해지는 맛이었다. 서피비치 여름, 젊음, 청춘 같은 단어들이 생각나는 풍경 사람 많은 곳 안 좋아하는데 여기는 좋았다. 낙산비치호텔 마운틴뷰가 유명하다고 했는데 늦게 체크인 했더니 그냥 주차장뷰,, 조금 아쉬웠지만 가격도 저렴하고 룸 컨디션도 나쁘지 않..